10 Steps To Where?

LET'S TALK

Twitter May 8, 2010

Filed under: blahblah-blah — meredithlim @ 10:55 PM

 

Find Me May 2, 2010

Filed under: blahblah-blah — meredithlim @ 1:36 PM

http://www.formspring.me/SojungLim

Formspring Me 는 질문 페이지입니다 🙂 그냥 랜덤한 질문들, 평소에 궁금하셨던 질문들 익명으로 물어봐주세요. 악플도 받아요.
Ask me any random things, I take bad comments too 🙂

https://ordinaryexcuse.wordpress.com

지금 블로그의 주소입니다. 꾸준한 포스팅은 하지 않고 가끔 가끔..생각 날 때 마다, 필요할 때 마다 메모장으로 쓰고 있어요 🙂
This is the address of the current blog. I don’t post regularly, I just post whenever I need to, like a memo pad 🙂

http://sojunglim.tumblr.com

텀블러 블로그 주소입니다. 하루를 적어나가는 기록장이에요 🙂
This is my tumblr blog address. I write down my daily happenings 🙂

http://www.twitter.com/meredithlim

트위터 주소입니다. 뭐. 살다시피.
My Twitter address. Well, I practically live on this site.

 

일반 사회·국사 May 1, 2010

Filed under: student's work — meredithlim @ 2:15 AM

일반 사회 교재 p.34~37

‘정치’

  • 좁은 의미 : 정치가 : 권력획득·유지·분배, 국가 기관 (국회·정부) : 공식적 정책 결정자·근대 시민혁명
  • 넓은 의미 : 국민 : 다원 이익을 둘러싼 갈등해소 (선거, 이익집단, 시민단체, 정당, 언론) : 비공식적 정책 결정 :  (영향력 행사) : 현대

*3권분립

  • 입법 : 법률 제·개정 : 국회
  • 행정 : 법률 집행 : 대통령
  • 사법 : 법률 적용·해석 (재판)

*법원 ≠ 헌법재판소 (= 위헌 법률 심판, 탄핵 심판, 헌법 소원 심판, 정당 해산 심판, 국가 기관간 쟁의 심판)

국사 – 고려시대 지배세력 변천 (이건 국사 교과서)

(초기 – > 전기 – > 중기 – > 후기 – > 말기 순서)

호족 – > 문벌 귀족 – > 무신 – > 권문세족 – > 신진사대부

  1. 문벌 귀족 : 문무 5품 이상 고위 관리
  • 정치적 : 과거제, 음서제
  • 경제적 : 공음전
  • 사회적 : 폐쇄적 통혼권

2. 권문 세족

  • 정치적 : 음서제
  • 경제적 : 대농장

3. 신진 사대부

  • 정치적 : 과거제
  • 경제적 : 중소 지주
  • 사상적 : 성리학

과거제는 말 그대로 시험을 보아 관리직에 지원, 하지만 음서제는 고위관리 가족의 공무원 자격 대물림이랄까?
그리고 폐쇄적 통혼권이란 현대 사회에서 대기업은 대기업끼리 손 잡는 것과 같이 고위관리들끼리, 왕족끼리 결혼하는 것.

권문 세족과 신진 사대부는 완전히 반대. 그래서 서로 많이 싸움.

그리고 이자겸의 난.

이자겸+척준경이였는데 척준경이 이자겸을 배신함.
그래서 1126년에 이자겸의 난. 그 후에 묘청의 서경천도가 1135년에 발생함. 하지만 반대 (개경파)인 김부식에 의해 진압 되었다.

권문 세족과 신진사대부처럼 묘청의 서경파와 김부식의 개경파도 상당히 많이 싸웠다. (서경파엔 묘청 + 정지상)

서경파의 진보와 개경파의 보수.  옛날에도 이런건 있었구나.

  • 서경파의 중심 인물 : 묘청, 정지상
    개경파의 중심 인물 : 김부식
  • 서경파의 사상 : 풍수지리사상
    개경파의 사상 : 유교 사상
  • 서경파의 계승 :  고구려 계승 의식
    개경파의 계승 : 신라 계승 의식
  • 서경 : 북진 주의
    개경 : 사대 주의
  • 금과의 관계 : 서경->금국 정벌, 개경-> 금국 사대

일단 오늘 배운건 복습, 그리고 머릿 속에 콕콕 박기 완료. 굳 🙂

지리도 해야하는데.. 고건 내일..

 

On My Way To You April 30, 2010

Filed under: In one's viewfinder — meredithlim @ 7:03 PM

What a lame title. I don’t like naming things. Well, except for Cokey the Coca Cola bear and so on.

This was taken on my way to Atlanta, the land of Coca Cola.
I was using Delta Airlines, and they served Coke with a little Coca Cola napkin 🙂 Cute.

My dad never liked the idea of Pepsi. He only goes for The Coke. Which is basically classic Coca Cola.

Plus, he has this weird obsession about when he has coke, he need it in a transparent glass cup and some ice cubes.

That’s why I never get him coke. Get your own cup and ice cubes, DAD.

Anyways, I’ve always liked this photo, it makes me feel as if I’m flying.

 

여러분에게 정치란 무엇인가요? April 28, 2010

Filed under: Uncategorized — meredithlim @ 9:40 PM

[네이트베플] 한 아들이 아버지에게 정치란 무엇인지 물어보았다
” 아들아 그것은 우리 가족에게 비유하자면 다음과 같은거야
아빠는 돈을 벌어오니까 “자본주의” 라고 부르기로 하자.
엄마는 집에서 돈을 관리하니까 “정부”라고 할수 있고
엄마와 아빠는 오로지 너를 위해 존재하는 거야.
그러니까 무슨 말이냐 하면 너는 국민이라고 할수있지
우리집에서 일하는 가정부 누나는 노동자라고 할수있고
아직 기저기를 차고있는 너의 어린 동생은
우리집안의 미래라고 할수있단다.
자 정치가 무엇인지 이해할수있겠니?”
아들은 이해할순 없었지만
우선은 그정도로 이해하고 넘어가기로 했다.
그날밤
어린 동생은 바지에 똥을 싸고 말았다
아들은 안방문 앞에서 두드리며 엄마를 불렀다.
하지만 엄마는 너무나 깊이 잠에 빠진나머지 들을 수 없었다.
아들은 하는수 없이 가정부의 방으로 가서 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그안에서 재미를 보고있던 아버지와 가정부는
아들이 아무리 문을 두드려도 열어 주지 않았다.
아들은 할 수 없이 자기방으로 돌아가
잠에 빠져들었다.
다음날 아침
아빠가 아들에게 물었다.
“그래 정치가 무엇인지 잘 생각해 보았니?”
“네 이제 알았어요
정치란 말하자면 자본주의가 노동자를 농락하는 동안
정부는 계속 잠만 자고 있고 국민은 완전히 무시당하고
미래는 똥으로 완전 뒤범벅이 되는 거에요

 

감동 또 감동

Filed under: blahblah-blah — meredithlim @ 3:22 PM

[다음카페 익명게시판에 올라온글]

너네는 왜살아? 비꼬는거 아니고 궁금해서 그래

난 죽지못해서 사는데 너네는 왜 살아? 뭐 때문에 살아?

우리집에는 컴퓨터도 없고 티비도 없어 밥도 없고 전화기도 없어

너네 다있는 침대도 없고 책상도 없고 선풍기도 없어

어짜피 티비 컴퓨터 있어봤자 할 시간도 없어

우리집에서 제일 비싼게 뭔줄 알아? 빨래너는거 빨랫대

그리고 엄마가 끌고다니는 리어카같은거랑 냉장고

우리집 4명사는데 10평정도 됀다

화장실이랑 주방이랑 거실이랑 이어져있는 방밖에 없다

나 하루 세끼 꼬박꼬박 못챙겨먹어

너네 다이어트하느라 굶느라 못먹는게 아니라 안먹지?

나는 안먹는게 아니라 돈없어서 못먹어

너네는 고기 먹고싶은데 안먹는거지 나는 고기 먹고싶은데 못먹어

요 몇주간 따뜻한 밥 못먹어봤어

전자레인지 고장나서 안쓴지 2년됐어

반찬이 김치밖에 없다..간장이랑 새우젓

그래도 나랑 내동생 배고파서 그거가지고 밥 다먹어

잘살다가 사업망해서 사기당해서 못사는사람들 있어? 나는 아니야

우리 증조할아버지 때부터 가난했어..

그때부터 물려주신 재산이 빚밖에 없어

엄마는 2시간 자고 밖에서 폐품 주우신다?

나는 그게 너무 창피한거야

나 중학교 졸업할때 엄마가 리어카끌고왔는데

너무 창피하고 부끄러워서 끝날때까지 화장실에서 울었다

내가 숨었을때 엄마가 나 계속 찾다가 리어카 잃어버리고

사람들한테 치여서 넘어졌대

내 친구가 나한테 뭐라는지 알아?

어떤 아줌마가 넘어졌는데 아무도 안도와줬대

그사람한테 냄새나서 누구보러 왔냐고 물어봤는데

내 딸좀 찾아달라고 엄마 발목뼈서 업드린채로 계속그랬대

막 엄마가 가운데 있으면 사람들이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면서

지나갔대 엄마는 일어나려고 했는데 못일어났대

난 그거 몰랐거든 그때는 핸드폰 있었는데

그 핸드폰으로 계속 게임했었어

다 끝났겠지 하고 나왔는데 초저녁되서 깜깜해지려고 하더라

가방챙기러 교실가는데  복도에 엄마가 있는거야

경비아저씨붙들고 하염없이 울면서

나 그뒤로 일주일동안 하루종일 울었어

엄마도 울고 동생도 울고 아빠도울고

나 그때 처음으로 아빠한테 맞았어

근데 아빠가 나 나무로 때리면서 우는데 내 가슴이 찢어지더라

그 다음날 아침에 내가 이불개는데

우리가족 베개가 진짜 축축하더라..

그날 이후로 새로 좋은 리어카 사드렸어

내가 한달동안 벌은돈 털어서

요즘엔 엄마가 아프셔서 시장에서 나물 파시는데

하나도 안팔리고 빈손으로 돌아올떄가 많아

지난번에 엄마 데리러 가는데 엄마가 지나가는 사람들한테

애걸복걸 하는데 뿌리치고 그냥 가더라

욕하는 사람들도 있고.. 그중에 우리학교 선생님도 계셨어

아빠는 막노동해 근데 막노동에도 좀 위인게 있고 안좋은게 있는데

우리아빠는 오래했는데도 아빠가 착해빠져서

계속 제일 환경 안좋은데서 일해

그래서 1주일동안 계속할떄도 있고 그래

아빠 올때는 내가 밥상 차리는데 아빠 힘들어하는거 보면서

내가 맛있는게 해줄게 없어..

간장이랑 참기름이랑 해서 밥 비벼주는데..

아빠가 화장실에서 눈 빨개가지고 나온다음에 꾸역꾸역 드시는거야

체할까봐 물뜨러 갔는데 생수도 한병 다먹어서 아무것도 못했어

나 아빠가 그럴때 아무것도 못해줬어

아빠가 목막혀서 그러는데도 아무것도 못해줬어

너넨 아냐? 이러는 사람들도 있다는거?

동생 이번에 초등학교 들어갔는데 책가방이 없어

신발주머니가 없어서 동네에서 버린거 주워서

하루종일 빨아서 깨끗이 한다음에 보냈거든

근데 동생이 하는말이 그 가방이 지네반 어떤애네집에서

버린거라는거야 왕따됐다는거야 애들이 너네집 거지라고

그 어린애한테 그랬다는거야

나는 동생만큼은 무시 안당하면서 살게하고 싶었는데

이제 동생이 거지로 딱 찍혔대 아무도 자기랑 안놀아준대

나는 고2야 롯데리아 알바같은거 못해

그런거 시간에비해서 돈 많이 못받잖아

난 아침에 삼겹살집가서 거기 청소 다해놔

그다음에 사장님 오시면 일단 밀린 설거지 다하고

서빙에서 설거지 청소까지 그걸 나혼자서 다해

그럼 그래도 돈좀 받어..그 사장새끼가 나 진짜 무시하는데

참고 밤 12시까지 하다가편의점에서 몇시간 교대해주고 오면

새벽 5신데 나 그때 공부해 졸린거 참아가면서 하다가

잠깐 잠들고 일어나면 엄마 와서 자고계셔

똑같은 생활의 반복이야 빚은 없어질 기미가 안보여

나는 너네가 너무 얄미워 나는 내인생 살기도 힘든데

너네는 얼짱이니 연예인이니 신경 다쓰고 살잖아

나는 일분 일초가 아까운데 너네는 하루종일 컴퓨터 하면서 살잖아

나는 오늘은 어떻게 견딜까 생각하는데

너네는 화장 인기 남자 생각하고 살잖아

가난한거 짜증난다면서 가난한애들 욕하잖아

너네는 피자 먹고싶을떄 시켜줄수있는 부모님이 계시고

공부하는거 과외다 학원이다 뭐다 하면서 다닐수 있잖아

너넨 마음껏 공부할수 있잖아

매니큐어 잘바르는법 어떤머리가 예뻐요

훈남사진들 신발골라주세요 나도 이런거 물어보고싶어

나는 죽지못해 간신히 살고있는데 너네는 너무 태평하잖아..

너네가 저런거 신경쓸때 나는 가족신경밖에 안써..

니네는 가질수있는거 다가지고 거기에 만족도 못하고

니들이 얼마나 축복받았는지 모르고

불평밖에 안하고 공부엔 신경도 안쓰고 저런거나 신경쓰고 있잖아

너네는 왜그래? 가끔보면 웃기는애들 있더라 그냥 살기 싫다고..

살기싫으면 새벽에 응급실한번 가봐라

내가 불쌍해? 가난해서? 저렇게 산다는게 신기하지?

저런사람이 있나 신기하지?

웃기지마..나보다 더한사람 우리나라에 깔리고 깔렸어

너네가 모르는거 뿐이지

나 장학금받아서 학교다녀 모의고사 언어빼고 쭉 올1등급이야

밖에서는 무시받아도 학교에서는 무시 안당해 내가 불쌍해?

얘들아 내 얘기좀 들어줘 가난한건 죄가 아니야..

헤진옷입고 거지같은 아줌마가 시장에서 뭐 팔고있을때 비웃지마..

안쓰러워라도 해줘 물건 사달라는거아니야..

그냥 눈 마주치고 웃기라도 해줘..

동네에 리어카에 박스 쌓아놓고 허리 구부려서 다니는분들 있지.

오르막길이면 뒤에서 좀 밀어주기라도 해줘..

반에서 가난하다고 왕따당하는애 있으면

다가가서 말이라도 걸어줘..

지금 학교 컴퓨터실인데 아무도 없어서 그냥 써봤어

친구가 소개시켜줘서 친구 아이디로 익명이라 좋네

구경하고있는데 너네는 다른세계에 사는 애들 같아서

솔직히 말하면 너네가 너무나도 부러워서.. 부러워서 사실 밉다

이런애들도 있다는거 알아줬으면 해서..

이렇게 힘든애들도 있다는거 알아줬으면 해서..

그리고 정현아 나 사정 어려운건 아는데 이렇게 사는거 몰랐지?

말로하기 쑥쓰러워서.. 그냥 글로 썼는데..

나 힘든거 알면서 많이 도와주고 그래서 고마워

로그아웃 안하고 갈게 너가 있어서 내가 있다

고마워 너만 생각하면 눈물나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Let’s Re-Think. April 26, 2010

Filed under: blahblah-blah — meredithlim @ 9:57 PM

I’m really busy with nothing these days so I couldn’t watch the whole Simpsons show.

As always, the Simpsons were trying to say something and they made their point.
Am I the only one who thought that this week’s episode was related to the B4E Summit? Seriously.
I haven’t captured the show yet, will do that when I’m busy with something. HAHA.

I think I heard Homer say something about Al Gore.
What’s with this sudden attention to the environmental problems people?
You don’t have to do something big or anything. Sometimes a minimum effort can bring a maximum result.

Start by bringing your own travel mugs (a.k.a. Starbucks tumbler) to a coffeeshop.

Argh, I really want to say something but I can’t because I don’t have any screenshots, dammit.
I’m such a lazy person.

The end.

🙂